close

OK저축은행 배구단 엠블럼

 

연고지와 밀착하기 위해 과감히 팀이름 대신 지역명으로,

창단 2년만에 우승을 차지한 OK저축은행 슬로건